Top

만화와 함께 하는 즐거운 통계학

  • 원서명The Cartoon Introduction to Statistics (ISBN 9780809033591)
  • 지은이그래디 클라인, 앨런 대브니
  • 옮긴이최화정
  • ISBN : 9788960774940
  • 16,500원
  • 2013년 11월 29일 펴냄
  • 페이퍼백 | 252쪽 | 180*250mm
  • 시리즈 : acornLoft

책 소개

이 책은 통계의 기본을 만화로 정리한 책이다. 히스토그램, 평균, 표준편차, 분산, 신뢰구간, 가설검증이라는 용어는 누구나 고등학교 수학 수업시간에 한번쯤 들어 봤음직한 말들일 것이다. 통계에 관련된 내용은 만화로 만들어 봐야 재미없을 게 분명하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단언컨대 이 책은 그런 편견을 부숴 버릴 책임이 분명하다. 흥미진진한 캐릭터들이 통계를 통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통계가 왜 필요한지, 어떻게 사용되는지를 단편적인 지식에 머무르지 않고 전체적인 맥락 속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다음 순간, 어느덧 통계라는 드넓은 세계 속에 한 발 딛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 책에 쏟아진 각계의 찬사

곤경에서 구해주기 위해 나타나는 슈퍼히어로처럼, 『만화와 함께 하는 즐거운 통계학』 책이 우리 곁에 날아왔다. 이 책의 가장 큰 공헌은 ‘현장에서’, 즉 실험실이 아닌 실생활에서 모은 자료 속에서 발생하는 여러 어려움을 다뤘다는 점이다. 그저 개념만을 고수한 책보다 이 책이 더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이유기도 하다. 통계학이 재미있을 수 있다면, 이 책은 어떻게 그게 가능한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이코노미스트」

통계학자와 만화가가 함께 힘을 합쳐 대중이 이해하기 쉽게 자료 처리를 설명한다. 용들의 경주와 벌레 채집, 탄산음료 마시기 등의 재미있는 이야기를 통해, 클라인과 대브니는 통계학자들이 어떻게 자료를 모으고 예측하는지를 보여준다. 재미있으면서도 빈틈없이.
-「사이언티픽 아메리칸」

유쾌한 통계학 입문. 이 책의 천재성은 그 조화에 있다. 이 책의 명랑한 유머와 명쾌한 글, 뛰어난 조화로움은 100% 성공 확률로 독자에게 다가간다.
-「퍼블리셔스 위클리」

종 모양의 곡선과 카이 제곱의 세계를 온화하고 즐거운 만화로 소개한 책. 가장 유용하면서도 난해한 수학을 잘 즐길 수 있도록 깔끔하게 정리해 개관한 책이다.
-「커커스」

이 책은 재미있으면서도, 통찰을 준다. 그래디 클라인은 바디랭귀지에 대한 완전한 이해를 바탕으로, 삽화를 풍부하게 표현하고 매력적이게 만들었다. 그는 (하얀색 실험실 가운을 입은) 과학자와, 벌레 채집자, 용, 해적 등 다수의 인물상을 매우 과감한 그림체로 다양하게 표현했다. 저자들은 정말 재미있는 우스갯소리도 잘 만들었다. -「페이스트 매거진」

앨런 대브니 박사와 함께, 클라인은 숫자를 사용해 수량화하고, 분석하고 결정하는 수학자들의 예를 통해 작고 쾌활한 과학자의 특성을 만들어냈다. 통계학에서 자료를 그래프와 기호로 나타내는 것은 만화가들이 아이디어를 명쾌하게 표현하기 위해 그림으로 바꾸는 것과 유사한 작업이기에, 통계에 대한 연구는 만화에 매우 잘 어울리는 주제이기도 하다. 한걸음 더 나아가 그래프를 용이나 주머니, 상자 등의 작은 그림들의 모음으로 바꿔 잘 표현했다.
-「A.V. 클럽」

이 책은 통계량이 어떻게 작동하는지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실제로 그것들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어떻게 조작될 수 있는지에 대한 기본을 제시한다. 내용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이야기체로 설명한 저자들의 서술 방식은 오히려 이 책에 재미를 더했다. 수학이 “재미있다”니? 맞다,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다. 진작에 이런 식으로 수학을 배웠다면 지금 내 인생도 아마 상당히 달라지지 않았을까? -「코믹 북 리소스」

이 책은 통계나 숫자를 무서워하는 모든 이를 위한 완벽한 치료제다. 정말 재미있고, 명쾌하며, 굉장히 직관적이다. -찰스 휠란(Charles Wheelan), 『벌거벗은 통계학(Naked Statistics: Stripping the Dread from the Data)』의 저자

고맙게도, 재미있게 읽을 만한 통계 책이 드디어 나왔다. 여러분은 이 책을 살 때 주의해야 한다. 이 책을 다 읽을 때까지 손에서 내려놓지 못할 수도 있다.
-세바스찬 스런(Sebastian Thrun), 구글 펠로우이자 유다시티 CEO

통계학이 재미있고, 모든 사람과 관련되며, 지적으로 보람 있다는 사실은 지금까지 지켜져 온 비밀이었다. 그래디 클라인과 앨런 대브니는 자료로 가득 찬 요즘 세상에서 통계를 필수적으로 만드는 근본적인 발상을 통해 이해하기 쉽고 유머러스한 그들만의 여정으로 무심코 그 비밀을 누설했다.
-존 스토리(John Storey), 프린스턴 대학교, 유전체학 및 통계학 교수

거시경제학의 주요 개념들이 재치와 열정, 명쾌함으로 재구성됐다. 이 빈틈없고 명료하며 유쾌한 책은 경제학 구석구석에 관해 단순하면서도 완전한 입문서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하늘이 내린 선물이다.
-「퍼블리셔 위클리」

추천의 글

제대로 하려면 만화 창작가 클라인에게 맡겨야 한다. 그는 가장 지루한 주제 앞에서도 전혀 기죽지 않는다. 두 권의 『만화로 보는 경제학 입문(The Cartoon Introduction to Economics)』에서 그와 경제학자 요람 바우만(Yoram Bauman)은 음울한 과학에 약간의 축제분위기를 불어 넣었다. 이제 통계학자 대브니의 도움을 받아서, 그는 또한 통계학을 고통 없이 배울 수 있게 만들었다. 예를 들면 수학적 설명과 세부 사항은 ‘수학동굴’이라는 안성맞춤의 이름이 붙은 ‘부록’에 역할을 맡겼다(본문에서 수학이 언급될 때마다, 사람들은 ‘아아악’하고 비명을 지르며 도망간다). 호수 속에 있는 물고기의 수나 물고기를 잡으려고 사용된 벌레들의 평균 길이를 알아내려고 하는 등 책 속의 재미있고 모범적인 설정으로 익살을 부릴 여유를 갖는 한편, 책의 전반부에서는 임의표본을 추출하고, 표본에 있는 자료를 기술하고, 실수를 확인하는 것에 대해 개략적으로 설명한다. 나머지 반(다행히 익살은 계속된다)의 골자는 중심극한정리와 확률계산을 통한 추론, 가설 검증과 같은 도구를 사용하여 확신할 수 있는 결론을 끌어내는 것이다. 통계가 목표로 하는 것은 확실성이 아니라 확률이라는 것을 강조하는 이 책은 훌륭하고 참신한 참고서다.
-레이 올슨(Ray Olson)

저자/역자 소개

저자 소개

그래디 클라인(Grady Klein)

만화가이면서, 삽화가, 애니메이션 제작자다. 그는 『만화로 배우는 경제학 입문』 1, 2권의 공동 저자며, 『The lost colony(잃어버린 식민지)』를 만화 소설로 만든 작가다. 그는 뉴저지 주 프린스턴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있다.

앨런 대브니(Alan Dabney)

텍사스 A&M 대학교 통계학과에서 연구하고 있으며, 다수의 수상경력을 보유한 교수다. 텍사스 주 칼리지 스테이션에서 가족과 함께 거주한다.

옮긴이의 말

쇼핑할 때나 SNS를 사용할 때 우리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수많은 데이터를 만들어 내는 주체가 된다. 우리가 발 딛고 사는 세상은 그와 같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루어진 곳이다. 굳이 디지털 환경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언급하지 않더라도 통계는 소비생활과 경제 활동, 사회변화, 정치 활동 등 모든 부분에 무제한적인 영향을 행사하고 있다. 우리에게 가장 익숙한 용어인 평균과 표준편차는 단지 숫자에 불과한 것 같지만, 통계라는 틀 속에 들어가면 주어진 데이터 전체에 대한 중요한 정보를 알려주는 등대가 된다. 통계는 우리에게 주변의 데이터를 바라보는 관점을 다시 생각하게 하고, 그 데이터가 주는 의미를 해석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준다. 통계는 지금까지도 세상을 움직이고 있는 막강한 힘인데, 앞으로는 더 큰 힘이 될 것이 분명하다. 이는 곧 통계에 대한 이해가 힘을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이 된다는 뜻이다.

이 책은 그럴 듯하면서도 익살스러운 예를 통해 통계가 결코 외계어로 이루어진 어려운 학문이 아님을 보여 준다. 통계가 언제 쓰이는지, 왜 필요한지, 어떻게 사용되는지 등 우리가 알아야 할 통계의 기본을 쉽게 정리해 줌으로써, 사실은 통계가 아주 가까운 곳에 존재하고 있음을 깨닫게 한다.

보통 학습용 만화는 만화 캐릭터가 내용을 설명하는 지루한 내용 구성을 보여주는 경우가 많은데, 이 책은 보기만 해도 웃음이 절로 나오는 삽화와 상황 설정 등을 통해 흥미를 돋운다. 이런 경우 흥미가 지나치게 강조되어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이 왜곡되거나 누락되는 실수를 범한 것은 아닐까 하는 염려가 있을 수도 있겠다. 하지만, 통계의 개념이 정확하게, 그것도 아주 이해하기 쉽게 정리되어 있다는 것이 이 책의 큰 장점이다. 이 때문에 이 책의 독자는 누구나 일상생활에 활용할 수 있을 만큼 쉽게 통계학을 배우게 된다.

여러분은 이 책에서 미끼 깡통을 파는 빌리와 용을 타고 경주하는 바이킹들, 서로를 미워한다고 생각하는 외계인들, 독약 기계를 새로 사고 싶어 하는 기이한 박사 등을 만나게 될 것이다. 그들을 통해 여러분은 자료를 수집하고, 그림을 통해 분석하고, 신뢰구간을 구하고, 추론하는 방법을 자연스럽게 익히게 될 것이다. 또한, 부록에 있는 통계 개념은 통계에 대해 좀 더 깊이 알고 싶은 사람에게 시작하기 좋은 출발점이 될 것이다.

내용이 흥미로워서 번역도 즐거운 작업이 되었다. 독자 여러분도 통계가 어려울 것이라는 선입견을 버리고, 이 책을 가벼운 마음으로 읽는다면 필요한 것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비록 한 권의 책에 불과하지만, 이 책이 숫자가 넘쳐나는 세상에서 중심을 잡고 나아갈 방향을 찾고자 하는 여러분의 선택에 길잡이가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

옮긴이 소개

최화정

서울대학교 수학교육과를 졸업하고 미국 템플대학교 수학과에서 이학박사학위를 받았다. 뉴욕대학교 및 서울대학교 연구원 등을 역임하고, 현재는 청심국제중고등학교 수학 교사로 재직하고 있다.

목차

목차
  • 들어가며: 통계는 언제나 우리 곁에

  • 1부. 통계치 모으기
  • 1장. 숫자
  • 2장. 처리되지 않은 임의의 자료
  • 3장. 정렬
  • 4장. 조사 작업
  • 5장. 엄청난 실수
  • 6장 표본에서 모집단까지

  • 2부. 모수를 찾아서
  • 7장. 중심극한정리
  • 8장. 확률
  • 9장. 추론
  • 10장. 신뢰구간
  • 11장. 그들은 우리를 미워해
  • 12장. 가설 검증
  • 13장. 격렬한 대립
  • 14장. 날아다니는 돼지와 침을 흘리는 외계인, 그리고 폭죽

  • 결론: 통계학자처럼 생각하기

도서 오류 신고

도서 오류 신고

에이콘출판사에 관심을 가져 주셔서 고맙습니다. 도서의 오탈자 정보를 알려주시면 다음 개정판 인쇄 시 반영하겠습니다.

오탈자 정보는 다음과 같이 입력해 주시면 됩니다.

(예시) p.100 아래에서 3행 : '몇일'동안 -> 며칠동안

정오표

정오표

[ p21 첫 번째 칸 ]

따라서 이 표본 안에 있는 물고기의 평균 무게는 110g이라고 할 수 있지. → 따라서 이 표본 안에 있는 물고기의 평균 무게는 1.1kg이라고 할 수 있지.